골다공증 검사

골다공증이란?

고지혈증은 필요 이상으로 많은 지방성분 물질이 혈액 내에 존재하면서 혈관벽에 쌓여 염증을 일으키고 그 결과 심혈관계질환을
일으키는 상태이다. 최근에는 비정상적인 혈액 내 지질상태를 이상지질혈증(dyslipidemia)으로 정의하기도 한다.

원인

방사선 흡수 계측법(radiographic absorptiometry), 이중에너지X선 흡수 계측법(dual energy X-ray absorptiometry, DEXA),
정량적 초음파 검사(quantitative ultrasound, QUS), 정량적 컴퓨터 단층촬영(quantitative computed tomography),
정량적 자기공명영상

검사주기

골다공증 환자에서는 1년에 한 번씩 정기적으로 실시할 것을 권장한다. 선별검사로서는 65세 이상의 여성, 70세 이상의 남성에서 시행
할 수 있다. 그 외의 대표적인 검사 적응증은 65세 이하의 여성에서 골다공증 발생 위험요소가 있는 경우나, X선 검사 등에서 골다공증 의심 될 때, 척추 압박골절의 소견이 있을 때 등이다. 부신피질 호르몬 치료를 3개월 이상 받고 있거나 만성 신장질환, 류마티스 관절염,
장기이식 환자에서도 골밀도 감소의 가능성이 높으므로 검사를 시행한다.

주의사항

임산부는 검사를 시행할 수 없으므로 임신 가능성이 있는 경우 의료진에 미리 알릴 것

결과

촬영을 통하여 얻은 영상자료를 컴퓨터가 계산하여 요추와 대퇴골에 대한 골밀도를 구하고, 이 값이 20~30대 동일 성별 정상인의
골밀도와 비교하여 어느 정도의 차이를 보이는지를 수치화 한 T값을 얻게 된다. 영상의학과 등 검사를 시행한 진료과의 의사가
이 값을 분석하여 골다공증의 유무나 정도를 평가한다. 판정결과는 T값에 따라 정상(-1.0 이상), 골결핍(-2.4 ~ -1.1),
골다공증(-2.5 이하) 세 가지로 나오며, 후자일수록 뼈의 양이 감소된 정도가 심한 것을 의미한다. 이와 같은 초기 진단은 물론,
골다공증 환자를 치료하면서 주기적으로 이 검사를 시행하여 T값의 변화 추이를 살펴봄으로써 치료에 대한 효과를 판정할 수 있다.

진단질병

골다공증, 골연화증,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, 신성 골이영양증, 기타 대사성 골질환

close
확인

글 작성시 입력한 비밀번호를 입력해 주세요